본문바로가기

850회 로또 당첨 번호

16 20 24 28 36 39 + 5

home > 게시판/고객센터 > 알림방

지역네비게이션

로또팡 게시판 게시판/고객센터

게시판/고객센터 알림방

알림방 상세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5 로또 1등 20명, 당첨금 찾아가지 않아..5년간 미수령 당첨금 2780억원. 09.12 323

 

[이데일리]

12일 강병원 의원, 기재부 자료 근거로 발표

당첨금 낮은 '로또 5등·연금복권 7등' 미수령 많아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2013년에서 올 8월까지 복권에 당첨되고도 찾아가지 않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이 27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나눔로또가 2552억원, 연금복권은 228억원이었다. 


12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미수령 복권 당첨금’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까지 미수령 당첨금은 나눔로또가 2250억원, 연금복권이 213억원 등 총 2463억원에 달했다. 

올 1~8월까지 미수령 복권 당첨금은 나눔로또의 경우 302억원, 연금복권은 15억원이었다. 

특히 당첨금이 낮은 나눔로또 5등(5000원)과 원금복권 7등(1000원)의 미수령 건수는 각각 매년 500만건과 150만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올 8월까지 당첨금이 많은 1등의 경우도 나눔로또는 20명이나 당첨금(368억원)을 찾아가지 않았으며, 연금복권의 경우 등수별로 집계한 2015년 이후에만 6명이 1등 당첨금(56억원)을 수령하지 않았다. 

복권 당첨금의 수령 기간은 1년으로, 아직 1년이 지나지 않은 지난해 9월 이후부터의 미수령 금액은 지금도 당첨금을 수령할 수 있다. 1년이 지난 미수령 당첨금은 복권 기금에 편입돼 서민을 지원하는 공익사업 목적으로 사용된다. 

2014~2017년까지 복권의 총 매출액은 14조 617억원이며, 이중 5조 8867억원(41.9%)은 복권기금으로, 7조 919억원(50.4%)은 복권 당첨금으로 사용됐다. 

 

강병원 의원은 “복권을 구입한 경우 당첨여부를 확인해 당첨되고도 금액을 수령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복권위원회는 낮은 등수의 당첨금 미수령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눔로또 등수별 미수령 건수 및 금액 (자료=기획재정부, 단위 : 건 / 백만원)
연금복권 등수별 미수령 건수 및 금액 (자료=기획재정부, 단위 : 건 / 백만원)

 

 

기사바로가기 http://www.edaily.co.kr/news/read?newsId=02876566619339464&mediaCodeNo=257&OutLnkChk=Y